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2

올해 봄철 산불, 역대 2번째로 적었다

기사승인 2024.05.18  22:16:02

공유
default_news_ad2

- 175건-58ha 발생, 피해면적 98% 감소... 선거해-짝수 해 '많음' 징크스 깨져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산림청은 2024년 봄철 산불조심기간(2월 1일~5월 15일) 운영 결과 올해 5월 15일 기준 산불피해는 175건, 58ha 발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1986년 산불통계 작성 이후 역대 2번째(첫번째 2012년 102건 49ha)로 최소 피해를 기록한 것이다.

지난 10년 평균 산불피해(416건, 3,865ha) 대비 건수는 58%, 피해면적은 98% 감소했다. 건당 산불피해 면적도 0.3ha/건으로 10년 평균 대비(9.3ha/건) 3% 수준이다.

산림청은 특히 산불발생의 주요 원인이었던 영농부산물 등 불법소각 산불(39건, 22%)이 10년 평균(116건, 28%) 대비 6% 감소 된 점이 주목할만하다고 언급했다.

2024년 건조특보 일수당 산불 발생은 0.5건(21건, 40일)으로 지난해 2.6건(249건, 97일) 대비 81%가 감소했다. 연례적으로 발생하던 대형산불 발생(10년 평균 3건/연)을 사전에 차단해 ▲선거가 있는 해, ▲짝수 해는 산불 발생이 많다던 징크스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산림청은 ▲산림과학에 근거한 선제적 대응 ▲인공지능(AI)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대응체계 구축 ▲관계기관 유기적 협력 ▲주기적 강우 등을 주요 산불감소 요인으로 뽑았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올해 산불발생은 숫자가 보여주듯 역대급으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첨단과학기술을 적용한 효율적인 재난 예방과 신속한 대응으로 산불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