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2

비닐 피복 없는 마늘-양파 재배기술 개발

기사승인 2024.05.08  15:40:09

공유
default_news_ad2

- 농촌진흥청 파속채소연구센터, ‘마늘-양파 기계화 촉진’ 토론회 열어

비닐 피복 재배는 수분 보존, 잡초 발생 억제, 생장 촉진 등 장점이 있지만, 비닐 제거 등의 노동력이 추가로 들어 기계 작업을 방해하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마늘과 양파의 기계화율을 높이기 위해 현장 목소리를 듣는 자리가 마련됐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5월 8일 파속채소연구센터(전남 무안)에서 마늘 양파 기계화 촉진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땅을 비닐로 덮지 않고 재배하는 비닐 무 피복 재배의 필요성과 기술 개발 현황, 사례를 공유하고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했다. 비닐 피복 재배는 수분 보존, 잡초 발생 억제, 생장 촉진 등 장점이 있지만, 비닐 제거 등의 노동력이 추가로 들어 기계 작업을 방해하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마늘, 양파 무 피복 재배를 할 때 예상되는 문제와 잡초와 저온 피해, 수분 부족 등을 해결할 수 있는 대응 기술 개발 계획을 소개했다. 또한, 비닐 무 피복 재배를 희망하는 농업인, 지역 농업기술센터 담당자와 기술 개발 방향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아울러 실제 비닐 무 피복 재배를 도입한 농업인 사례도 공유했다. 3년 전부터 마늘을 무 피복 재배로 생산하고 있는 농업인은 “파종 후 5일 정도 마늘 물 대기에 신경 쓰면 피복 재배와 비교해 생산량 감소가 5% 내외로 크지 않다.”고 소개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파속채소연구센터 옥현충 센터장은 “이번 토론회가 마늘·양파 기계화 연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현장 소리를 듣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라며 “현장과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현재 63% 수준인 마늘과 양파 기계화율을 높이는 데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