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2

"자가 섬유질 배합사료 제조기술 연구에 박차"

기사승인 2024.02.21  14:46:25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립축산과학원 임기순 원장, 농식품 부산물 활용 자가 사료 제조 청년농 방문

국립축산과학원 임기순 원장이 자가 섬유질 배합사료 제조기술을 활용해 사료비 줄인 청년농가를 방문해 의견을 듣고 있다.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국립축산과학원 임기순 원장은 2월 7일 자가 섬유질배합사료(TMR) 제조 기술을 활용해 사료비를 줄인 청년 한우농가(강원도 강릉시)를 찾아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문한 농장은 2017년에 귀농한 청년농업인 황성준 대표가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개발한 ‘농식품 부산물 활용 자가 섬유질배합사료 제조 기술’을 적용해 한우 4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자가 섬유질배합사료 제조 기술 도입 이후 사료비를 25∼30% 줄였고, 도체중은 약 10% 늘리는 효과를 거뒀다.

임 원장은 자가 섬유질배합사료 제조 기술이 한우 농가에 어떻게 접목되고 있는지 살피고, 한우를 사육하면서 겪는 힘든 점과 축산에 종사하는 청년농업인 지원책 등 현장 의견을 들었다.

황 대표는 “근내지방을 좀 더 섬세하게 조성하는 자가 섬유질배합사료 제조 기술이 개발됐으면 좋겠다.”라며 “육성기에 많이 급여하는 알팔파와 관련해 국내산 알팔파가 원활하게 보급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임기순 원장은 “농가의 사육 방향을 반영해 자가 섬유질 배합사료 제조기술 연구 개발을 수행하겠다.”면서 “국내 알팔파 채종 단지 조성과 생산 기반별 재배면적 확대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 원장은 “청년농업인 육성지원 사업과 전국한우협회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배합비 프로그램 전산 교육 등을 통해 사료 제조 기술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