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2

숲에서 기후위기 해법을 찾다

기사승인 2023.11.02  01:37:23

공유
default_news_ad2

- 산림청-탄녹위, ‘산림의 탄소흡수능력 강화 학술대회’ 개최

산림의 탄소흡수능력 강화 학술대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산림청(청장 남성현)과 2050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공동위원장 한덕수 국무총리ㆍ김상협 카이스트 부총장)는 10월 31일(화) 대전 케이더블유(KW) 컨벤션에서 ‘산림의 탄소흡수능력 강화 학술대회’를 공동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올해 4월 '탄소중립·녹색성장 국가전략 및 제1차 국가기본계획' 수립 이후 산림부문의 탄소흡수능력 강화를 위한 주요 과제를 점검하고 다각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기후위기 시대, 산림과 목재의 역할’에 대해 배재수 국립산림과학원장이 기조발제를 했다. 이후 ‘산림순환경영 활성화’와 ‘국산목재 수요 확대방안’을 주제로 2개 분과의 분과별 발표 및 토의가 이어졌다.

분과[Ⅰ]에서는 ‘산림순환경영 활성화’라는 주제로 경제림육성단지 중심의 ‘심고-가꾸고-수확’하는 지속가능한 경영방안을 모색하고, 기후변화에 따른 미래수종 발굴 및 조림방향과 기업 등 민간부문의 산림경영 참여 활성화 및 협력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분과[Ⅱ]에서는 ‘국산목재 수요 확대’라는 주제로, 일본 등 해외 주요국가의 국산목재 이용 활성화 정책을 공유하고 법·제도적 개선방향을 논의했다. 또한, 국산목재의 품질과 가격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가공체계 개선방향과 목조건축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사항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산림은 우리 국토 면적의 약 63%를 차지하는 탄소흡수원이자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핵심 감축수단”이라며, “산림순환경영과 국산목재 이용으로 산림의 흡수능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적극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