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2

손세희 한돈협회장, 당선인 첫 행보로 '경기 ASF 간담회'

기사승인 2021.10.25  15:11:04

공유
default_news_ad2

- “ASF 피해 입은 한돈농가 회복 위해 기존 틀 벗어난 고강도 대응 약속”

대한한돈협회 손세희 회장 당선자는 10월 21일 경기 하남에서 경기지역 지부장 등 20여명이 모인 가운데 당선인 신분으로 ASF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대한한돈협회]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대한한돈협회 손세희 회장 당선인이 첫 행보를 내디뎠다. 손세희 당선자는 10월 21일 경기 하남에서 경기지역 지부장 등 20여명이 모인 가운데 당선인 신분으로 ASF 간담회를 개최했다.

손세희 회장 당선인은 지난 10월 12일 한돈협회장에 70표를 얻어 당선된 바 있다. 당선 소감에서 가장 먼저 경기, 강원 ASF로 고통 받아온 농가들을 먼저 만나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권역화 문제, 긴급행동지침(SOP) 전면 개정, 특단의 야생멧돼지 대책 요구 등 기존 협회가 요구해 왔던 수준보다 훨씬 강력한 정책개선 논의가 이루어졌다. 또한, 시급한 현안과제로써 도축장 부족문제, 중점방역관리지역 확대, 살처분 농가 행정소송, 재입식 농가 긴급 경영안정 자금 지원 등이 심도 있게 논의되었다.

손세희 한돈협회장 당선인은 “권역화로 인한 경기북부지역 연간 피해액이 최소 217억원에 달하며, 분석결과 농가당 평균 월 5백만원 이상의 손실을 입고 있다”며 “국내 한돈산업을 위해 희생한 경기지역 농가들이 더 이상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정부와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손세희 당선자는 두 번째 행보로 오는 10월 27일 강원지역 ASF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