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2

군급식 시범사업 추진... 74.6% 수입산

기사승인 2021.10.05  22:46:47

공유
default_news_ad2

- 윤재갑 의원, "군급식 전-평시 고려 국가안보와 식량안보 차원 접근해야"

윤재갑 의원 (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국방부의 조달체계 변경을 앞두고 시행된 군 급식 시범사업에서 식자재 품목의 74.6%를 수입산이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부실 군 급식 문제가 발생하자 국방부는 ‘군 급식시스템 개선’을 명분으로 부식 조달 방법을 기존 농협을 통한 수의계약 방식에서 일반경쟁 입찰로 변경했다.

일반경쟁 입찰 방식으로 도입할 경우, 가격경쟁이 발생하여 기존 ‘국내산 농축산물’ 납품이 ‘수입산’으로 대체되리란 우려에도 불구하고, 국방부는 △△사단 XX대대에 시범사업을 하겠다며 일반경쟁 입찰을 강행했다.

최저가를 제시한 대기업 계열사인 □□푸드가 결국, ‘군 급식시스템 개선 시범사업’의 부식 조달 업체로 낙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이 농식품부와 농협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들이 납품하게 될 477개 품목 가운데, 356개(74.6%)는 수입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입찰 공고 자료를 보면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마늘, 호박, 배추김치 등을 중국, 미국, 캐나다, 호주, 브라질 등지에서 수입한 재료로 군 급식에 사용됨이 밝혀졌다.

반면, 지난해 법무부 교정본부의 급식 현황을 살펴보면 OO구치소의 경우, 급식에 사용되는 농산물 가운데, 수입산은 바나나, 깐도라지, 생마늘쫑, 냉동옥수수 4가지 품목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9년, 국방부는 농식품부ㆍ해수부와 군 급식의 발전을 위한다며 업무협약까지 맺고, ‘군 급식 내 국내산 농축수산물 소비 확대 추진’을 약속한 바 있다. 

윤재갑 의원은 “군 급식 문제는 전·평시를 고려한 국가안보와 식량안보 차원에서 접근해야 함에도 국방부가 부실 급식의 원인을 애꿎은 곳에서 찾고 있다”면서 “대한민국의 자주국방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군장병에게 교정시설 재소자보다 많은 수입 농산물을 먹이는 것이 바람직한지 국방부에 되묻고 싶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