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2

쌀값 4달새 6천원 넘게 하락... 수확기 추가 하락 우려

기사승인 2021.10.05  22:34:07

공유
default_news_ad2

- 이개호 의원, “올해 28만톤 예상 과잉물량, 10월 중순 전 격리 발표해야”

이개호 의원 (더불어민주당,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올해 쌀 수급불균형으로 인한 쌀값 폭락이 우려되는 가운데 정부가 선제적 시장격리를 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개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은 5일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를 통해 “산지쌀값이 4달새 6천원 넘게 하락한데다 올해 쌀 생산량이 소비량을 초과하면서 가격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쌀값 안정을 위한 선제적 시장격리 필요성을 제기했다.

산지쌀값은 지난 5월 22만3천444원(80㎏)에서 9월현재 21만 7068원으로 6376원(2.8%) 하락했다. 올해 쌀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0.8%가 증가한 73만 2천㏊이며 생산량은 382만톤으로 예상된다. 반면 예상소비량은 354만톤으로 과잉물량 28만톤이 남아 돌 전망이다.

이개호 의원은 “그동안 정부는 쌀값 안정을 위해 9월~10월경 선제적 시장격리를 조치한 바 있다”며 “현재 쌀값이 심상치 않다고 볼 때 올해 과잉물량 28만톤은 선제적으로 시장격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의원은 “과거 사례에 비춰볼 때 지금 정부 내 논의를 시작해 10월 중순 이전에는 시장격리 발표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현수 농식품부장관은 “9월15일 이뤄진 작황조사 결과가 나오면 쌀 생산량과 가격추이를 감안해 대응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그동안 정부는 쌀값 안정을 위해 ▲2015년 10월25일(59만톤 격리) ▲2016년 10월6일(69만톤) ▲2017년 9월28일(72만톤) 등 시장격리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