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2

줄기세포 활용한 반려동물 연골질환 치료법 나와

기사승인 2020.09.24  08:09:25

공유
default_news_ad2

- 검역본부, 산업체 공동연구로 '올인원' 시스템 개발..."세포치료제 연구 추진할 것"

줄기세포를 활용한 반려동물 연골질환 치료제 개발의 길이 열릴 전망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24일 국내 최초로 전기 자극만으로 개 지방조직에서 유래한 성체줄기세포를 연골세포로 분화 유도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산업동물의 치료제는 관절 부위 재생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3가지 화학제제(주사제제)가 품목허가 된 바 있으나, 지금까지 반려동물 연골질환 치료제 개발은 없었다.

동물용의약품시장에서 지속적인 보건의료 서비스에 대한 수요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특히 백신‧줄기세포 치료제 등 생물학적 제제 중심의 새로운 동물약품 시장이 확대되어 가는 실정이다.

검역본부는 ㈜한양디지텍과 산업체공동연구를 통해서 줄기세포의 특정 세포 맞춤형 분화를 위한 전기 자극조건을 제어하는 올인원(all-in-one)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올인원시스템은 세포로의 분화를 위한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는 일체형 장치로 개 성체줄기세포를 전기 자극하여 연골세포로 분화를 유도할 수 있다. 

또한, 연골이 손상된 토끼의 양쪽 무릎에 올인원 시스템을 활용, 분화한 연골세포를 이식한 후(16주간) 이 부위에 대한 고정밀 컴퓨터 단층촬영(microCT)을 분석한 결과 30% 이상 회복력을 확인하였다.

검역본부 바이러스질병과 현방훈 과장은 “최근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코로 나19로 인한 펫콕족 증가로 반려동물의 퇴행성 연골질환 등 고품질 치료제 개발이 더욱 요구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동물용의약품 발전을 위해 개발된 올인원 시스템을 활용하여 줄기세포뿐만 아니라 면역세포 등 다양한 세포를 대상으로 세포치료제 개발 연구를 추진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국내 최초로 전기 자극만으로 개 지방조직 유래 성체줄기세포를 연골세포로의 분화 유도에 성공했다. [사진=픽사베이]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