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2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초읽기’

기사승인 2019.10.06  21:29:43

공유
default_news_ad2

- 김종회 의원, "해수부, 강 건너 불 구경식 미온 대처"

김종회 의원 [사진 제공=김종회 의원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1백만 톤 이상 방류가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주무 부처인 해수부가 ‘강 건너 불구경’식 미온 대처를 하고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회 의원(전북 김제·부안)은 10월 4일 “해수부가 일본 아베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류 계획과 관련 원자력위원회 소관 업무'라며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피해가 예상되는 미국, 러시아 국가들과 방류 계획을 저지하기 위한 회의도 단 한 차례 개최한 바 없다.”고 비판했다.

후쿠시마 원전은 2011년 사고 직후부터 현재까지 매일 방사능 오염수가 발생해 일본 정부는 저장 탱크를 지속적으로 늘려 오염수를 쌓고 있다. 

그러나 2021년이면 방사능 오염수가 100만 톤 이상 이르러 저장 탱크 용량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지만 일본 정부는 저장 탱크를 만들지 않고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김 의원은 “방사능 오염수가 방출될 경우 오염수는 쿠로시오 해류를 타고 일본, 러시아, 미국의 캘리포니아의 적도를 돌아 약 1~2년 뒤 동해로 유입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라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한국이 입게 돼 국민 식탁 안전을 위협하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것이다.”고 우려를 표했다.

김 의원은 “우리 바다에 방사능 오염수가 유입되는 문제를 주무 부처인 해수부가 ‘타 부처의 일’이라거나 ‘원자력안전위원회 소관’ 운운하는 것은 문제다.”며 “방사성 오염수로부터 우리 바다와 국민 먹거리를 지킨다는 사명감을 갖고 주도적으로 피해 예상국들과 함께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