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42

혼밥족 주목! 간편하고 영양 많은 우유로 만든 '간편식'

기사승인 2019.10.01  12:50:59

공유
default_news_ad2

- 우유자조금, 우유와 가정 간편식 활용 레시피 소개... '맛있는 우유요리 대회' 수상작

혼밥족이 유행이다. ‘혼자’, ‘간편하게’ 먹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맞춰 가정 간편식·가정 대용식 관련 레시피와 제품의 종류도 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2019 가공식품 세분 시장 현황-간편식 시장’에 따르면, 2018년 가정 간편식 시장 규모가 2016년에 비해 36.6% 증가했다. 가성비·가심비와 편의성을 중요시하는 소비 성향, 1인 가구·시니어 가구·맞벌이 부부의 증가가 주요 성장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최근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우유와 가정 간편식을 활용한 레시피를 소개했다. 지난 8월 22일에 열린 '제1회 찾아라! 맛있는 우유 요리 대회' 수상작으로, ▲우유와의 조화 ▲아이디어 ▲간편 및 대중성 ▲상품성 등 대회 심사 기준에 따라 선정되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영유아부터 1인 가구까지 모두 맛있게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식재료와 조리 방법에 따라 무궁무진하게 발전 가능한 우유를 활용해, 누구나 쉽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간편식 레시피를 꾸준히 발굴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 ‘우유에 빠진 닭’ (대상, 이광수·소봄이)

‘우유에 빠진 닭’은 우유와 삼계탕을 접목시킨 음식이다. 기존의 보양식에 우유를 넣어 영양을 높이고 담백한 맛을 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재료는 삼계탕 1봉지, 우유 3컵(1컵=200㎖), 밀가루 20g, 버터 20g, 마늘 3쪽, 양파 ¼개, 대파 ½대, 소금과 후춧가루는 한 꼬집 준비한다.

먼저, 냄비에 버터를 녹이다가 밀가루를 넣어 약불에 고소하게 볶는 ‘루’를 준비한다. 마늘과 양파는 다지고 대파는 미리 송송 썰어 놓는다. 버터를 두른 냄비에 준비한 마늘과 양파를 넣어 은근한 불에 볶다가 우유를 넣고 끓인다.

우유가 끓기 시작하면 볶아 놓은 루를 넣어 걸쭉하게 농도를 맞춘다. 여기에 먹기 좋게 자른 삼계탕을 넣어 잘 섞이도록 끓인 후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을 한다. 음식을 그릇에 담고 대파를 올리면 완성이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우유와 가정 간편식을 활용한 레시피를 소개했다. [사진 제공=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 ‘우유떡’ (최우수상, 최지원·강승연)

쌀로 만들어 먹는 떡을 우유로 만든다? 재밌는 상상인 것처럼 보이지만 몇 가지 재료만 있다면 집에서 간단히 만들 수 있다.

재료는 우유 1컵, 설탕 ⅓컵, 녹말가루 ⅓컵, 소금 약간, 과일 약간, 꿀(또는 시럽)을 준비한다.

먼저 냄비에 우유, 설탕, 녹말가루, 소금을 넣어 거품기로 잘 섞어준다. 녹말가루가 잘 섞이면 은근한 불에 끓이면서 거품기로 저어준다. 반죽이 보글보글 끓어오르면 불을 약하게 줄여 걸쭉해질 때까지 끓인다.

큰 그릇에 얼음물을 담고, 비닐 팩으로 짤주머니를 만든다. 비닐 팩에 반죽을 옮겨 담은 뒤, 얼음물에 짜 넣는다. 얼음물에 있는 우유떡 반죽이 굳으면 건져서 물기를 뺀다. 만들어진 우유떡은 기호에 따라 과일, 꿀과 함께 곁들이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다.

 

◇ ‘우유 빨락 빠니르’ (최우수상, 심규오)

이름도 생소한 빨락 빠니르는 시금치(Palak)와 치즈(Paneer)가 들어간 인도 커리를 말한다. 이색적인 맛을 자랑하는 빨락 빠니르를 편의점 제품으로 재현해 본다.

재료는 우유 2컵, 생크림 ½컵, 시금치 ½단, 구워 먹는 치즈 1개, 다진 마늘 1큰술, 카레 1봉지, 버터 1큰술, 또띠아를 적당량 준비한다.

시금치는 다듬어 살짝 데친 뒤 먹기 좋게 썬다. 치즈도 작은 크기로 미리 썰어 놓는다. 버터를 두른 프라이팬에 다진 마늘을 볶다가 시금치를 넣는다. 시금치가 볶아지면 우유와 생크림을 넣어 끓인다. 여기에 카레를 잘 풀어주고, 치즈를 넣어 걸쭉해질 때까지 끓인다. 빨락 빠니르를 보통 난과 곁들여 먹는데, 밥, 또띠아, 빵과 함께 먹어도 좋다.

그밖에 '제1회 찾아라! 맛있는 우유 요리 대회'의 수상작, 다양한 우유·치즈 요리 레시피는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 ‘우유티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